티벳 갤러리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 갤러리

HOME > 티벳문화 > 티벳 갤러리

티베트 불교, '둑빠 까규빠' 연례 회의 막내려 : 하이라이트 사진

티벳박물관이메일

 

 

 

티베트 불교의 원형이 잘 살아있는 것으로 알려진 리틀 티벳 인도 라다크에서 열린 제4차 둑빠 까규빠 연례

회의가 11월 2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마지막날, 살아 있는 모든 존재를 위하고 무지를 쫓아내는 염원을 담은 100,000개 램프 공양을 끝으로 8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쳤습니다.

 

내년에 열릴 제5차 대회는 7-8월 중 같은 헤미스 사원에서 열린다고 주최측은 밝혔습니다.

 

비록 사진으로 볼 수 밖에 없었지만 척박한 라다크 땅에 지구 녹색 환경을 위해 10만 그루에 가까운 나무를 함께 심는 모습은 가장 인상적인 행사였습니다.

 

수천명의 현지인들이 참여한 대회를 보면서 티베트 불교 '둑빠 까규빠'가 라다크 지역을 중심으로 뿌리내린 것에 대해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대회 하이라이트>

 

 

                                      10월 26일, 개회식전 불교의식을 여는 '갤왕 둑빠 린뽀체'

 

 

 

 

 

        대원사 티벳박물관을 방문했던 티베트 불교, '둑빠 까규빠'를 이끄는 '갤왕 둑빠 린뽀체'

 

 

 

 

 

                  10월 26일, 헤미스 사원 뒷편에 마련된 스투파와 부처님 불상으로 향하는 승려들

 

 

    

 

 

                                  티베트 불교 악기들을 불며 뒷산으로 가는 승려들

 

 

 

 

 

 

금강저와 금강령을 들고 기도문을 읇조리며 스투파 주변을 돌고 있습니다.  왕 썬글라스를 쓰신 스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햇빛이 강렬한 티베트나 라다크와 같은 고원지대는 눈 보호를 위해 색안경을 착용하는 스님들도 많습니다.

 

 

 

 

 

                                            헤미스 사원 뒷편의 석가모니 부처님상

 

 

 

 

 

                                          부처님 불상을 돌며 기도하는 스님들

 

 

 

 

 

                  서양 불교 신자들에게 영상을 통해 대회 모습을 전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2012년 10월 26일,  헤미스 사원에서 라다크 전통 춤과 노래 공연이 열렸습니다

 

 

 

 

 

 

 

 

 

 

 

 2012년 10월 27일,  다음 날 개회식 준비로 바쁜 4차 대회 운영을 맡은 '꺕제 툭세 린뽀체'(Kyabje Thuksey Rinpoche)

 

 

 

 

 

                                대회 준비를 돕기 위해 자원 봉사자로 나선 라다크 여성들

 

 

 

 

 

                                                 스님들도 대회 준비에 한창입니다.

 

 

 

 

 

            10월 27일, 티베트 불교와 뵌교에서 공양물로 사용되는 버터로 조각한 똘마(=또르마) 

 

 

 

 

 

                             2012년 10월 27일,  불교 의식에서 소라를 불고 있는 승려들

 

 

 

 

 

둑빠 까규만의 독특한 모자인 '뗀델 쌰르모'(Tendrel Sharmo) 쓰고 있는 승려들 이 모자는 제1대 갤왕 둑빠 린뽀체(1161-1211)께서 고안한 것으로 '모든 것은 상호 의존한다' 라는 부처님 말씀 뜻을 담고 있습니다.

 

 

 

 

                                                대중 법회에 참석한 라다크인들

 

 

 

 

                   2012년 10월 27일,  헤미스 사원에서 법회를 열고 있는 '갤왕 둑빠 린뽀체'

 

 

 

 

                                     공양물로 올릴 똘마(=또르마)를 만들고 있습니다.

 

 

 

 

 

                        티베트 불교, '둑빠 까규빠'의 고위 승려들이 모여 회의를 하고 있습니다.

 

 

 

 

 

                            2012년 10월 28일, 제4차 연례 회의 개막식이 열릴 헤미스 사원

 

 

 

 

                                                아침 식사 준비를 돕고 있는 라다크인들

 

 

 

 

 

                                                  열심히 음식 장만하고 있습니다.

 

 

 

 

 

2012년 10월 28일, 개막식장에 참석한 둑빠 까규를 이끄는 '갤왕 둑빠'와 히말라야 부탄왕국 내무부 장관(오른쪽 끝)

 

 

 

 

 

                                 히말라야 부탄왕국에서 온 대표단이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티베트 불교, '둑빠 까규' 스님들

 

 

 

 

 

                    둑빠 까규를 상징하는 깃발이 올려 질 게양대 주변에 모인 사람들

 

 

 

 

 

       갤왕 둑빠린뽀체와 부탄왕국 내무부 장관이 개막을 알리는 깃발을 함께 올리고 있습니다.

 

 

 

 

 

'용'깃발이 올려졌습니다.  둑빠는 용의 사람들이란 뜻으로 '둑'은 용을 뜻하고 '빠'는 ~사람, ~파(派)란 의미입니다.

 

 

 

 

 

                                   2012년 10월 28일, 제4차 둑빠 까규 연례회의 개막식

 

 

 

 

                                                베트남에서 온 참가단 인사

 

 

 

 

 

                                             진행을 맡은 꺕제 탁세 린뽀체(왼쪽)

 

 

 

 

 

                                          부탄과 서양에서 참가한 신자들

 

 

 

 

 

                                     2012년 10월 28일, 라다크 각 지역에서 참석한 신자들 

 

 

 

 

 

                                                                                왕 썬글라스 스님 ^__^

 

 

 

 

                              2012년 10월 28일, 헤미스 사원을 가득 메운 승려와 신자들

 

 

 

 

 

            10월 29일,  9,814명이 녹색 환경을 위해 동시에 99,103그루의 묘목을 심고 있습니다. 

 

 

 

 

 

 

 

                             10월 30일, 티베트 불교 유물 공개

 

이 날 일반인에게 처음 선을 보인 유물은 500년된 의식용 단검(=푸르바,풀바)과 1,000년된 금강살타 불상을 비롯해 티베트의 위대한 요기 '밀라레빠'의 여동생이 조각한 것으로 알려진 밀라레빠 조각상입니다.

 

티베트 불교 의식용 단검으로 사용되는 푸르바는 약 78.74cm로서 캄툴린뽀체는 "이것은 인간의 무지를 제거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루린뽀체(=구루린포체, 빠드마삼바바)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진 '금강살타' 불상은 약 1,000년 역사를 간직한 상으로 헤미스 사원으로 부터 약 180km 떨어진 초모리 호수 부근 꼬르족 사원(Kordzog)에서 옮겨 왔습니다.

        

 

 

 

 

캄툴린뽀체의 설명에 의하면 약 10.16cm 크기의 밀라레빠 조각상은 둑빠 까규빠를 세운 '갤왕 둑빠' 가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밀라레빠 여동생인 '빼따 괸키'(Peta Goenkyi)에 만들어 졌으며 긴 머리카락이 조각된 상에서 머리카락이 자라밑으로 떨어졌었다며 "만약 조각상들 앞에서 소원을 빈다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세가지 티베트 불교의 귀중한 유물은 올해 말까지 헤미스 사원에서 일반인에게 공개한다고 사원측은 밝혔습니다.

 

 

 

 

 

                                            10월 30일, 모두 함께 기념 촬영

 

 

 

 

 

                   10월 31일, 전날 공개된 티베트 불교 중요 유물을 직접 뵙기 위해 줄을 선 신자들

 

 

 

 

 

                            10월 31일, 법회를 주관하는 '갤왕 둑빠 린뽀체'

 

 

 

 

                              손으로 연꽃 모양을 만들어 공양을 올리며 기도를  하는 신자들

 

 

 

 

 

                                          11월 1일, 갤왕 둑빠 린뽀체의 가르침

 

 

 

 

 

                                                   공양을 올리는 승려들

 

 

 

 

 

                                                   두 손을 모은 신자들

 

 

 

 

 

                            푸른 눈의 서양인 스님과 동남아시아에서 온 비구니 스님들

 

 

 

 

                                           부모님 손잡고 사원에 온 아이들

 

 

 

 

 

                            11월 2일, 마지막날 10만개의 촛불과 램프를 밝히는 참가자들

 

 

 

 

 

 

 

 

살아있는 모든 존재를 위해, 무지를 쫓아내는 염원을 담아 10만개의 촛불과 램프를 공양물로 올리는 사람들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