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티베트 1950년 공산당 천하로…불교 억압·‘2등 인민’ 불만

박물관
경향신문|기사입력 2008-03-16 18:27 티베트 유혈사태의 기저에는 중국 정부의 억압적 동화정책에 대한 티베트인들의 뿌리깊은 반발이 깔려 있다. 1950년 티베트를 강제 점령한 중국은 그간 티베트인들의 독립 요구를 무력으로 짓밟고, 한족의 티베트 이주를 지원함으로써 티베트 지배를 굳건히 했다. 티베트인 삶의 중심을 이루는 불교 문화와 정신적 지도자로 추앙받는 달라이 라마에 대해서도 탄압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티베트의 정체성 말살 시도다. 65년 옛 티베트 땅 중 절반을 시짱(西藏) 자치구로 지정하면서 티베트에 대한 통치를 본격화한 중국은 강력한 불교 억압 정책을 폈다. 66년 중국 전역을 휩쓴 문화대혁명의 여파로 티베트 일대의 불교 사원 6000여곳이 파괴된 것이 대표적이다. 중국 정부는 59년 봉기 실패 이후 인도로 망명한 달라이 라마와 그가 이끄는 망명정부에 대해서도 탄압을 계속하고 있다. 8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달라이 라마를 초청하는 해외 국가들에 대해서도 외교적 압박과 비난을 서슴지 않는다. 독립 운동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달라이 라마를 무력화시키려는 것이다. 현재 중국 정부는 티베트 승려들에게 달라이 라마를 부정할 것을 강요하며, 평신도들이 달라이 라마를 위해 기도하는 것도 금지하고 있다. 또 달라이 라마를 대신해 사실상 중국 정부의 의견을 대변하는 ‘꼭두각시’ 판첸 라마(티베트 불교의 2인자)를 내세워 티베트의 지도자로 부각시키고 있다. 티베트의 분리 독립을 우려하는 중국 정부는 승려들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통제를 가해왔다. 승려들이 티베트 사회에서 지식인으로서 지도층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이들이 독립 운동 전면에 나서는 것을 방지하려 한 것이다. 문화대혁명 당시 수만명에 이르는 승려들에게 파계를 강요했고, 이를 거부할 경우 감금하거나 심지어는 살해했다. 최근에는 ‘사상교육’까지도 행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 정부는 티베트인들의 독립운동 시도가 있을 때마다 대규모 유혈 진압을 벌였다. 이 때문에 59년과 89년 봉기 당시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 89년 3월 라싸에서 티베트 독립과 달라이 라마의 귀국을 요구하며 벌어진 시위는 후진타오 현 중국 국가주석이 철모를 쓰고 진압을 총지휘했다. 그간 중국과 달라이 라마 사이에 티베트 지위를 놓고 협상이 이뤄졌지만 실질적인 진전은 없었다. 89년 달라이 라마의 노벨상 수상 이후 중국 정부와 망명정부간 공식 교류가 중단됐다. 최근 들어 달라이 라마가 분리 독립 대신 중국이 티베트의 종교·문화적 자치를 인정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티베트를 중국 내로 완전히 흡수시키려는 중국 정부의 시도는 전방위적으로 이어져왔다. 86년 중국사회과학원은 역사 연구의 일환이었던 ‘서남공정’을 통해, 티베트가 원래부터 중국의 일부였다는 주장을 폈다. 티베트로 이주하는 한족들에게 주택, 일자리, 대출 등에서 특혜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특히 2006년 ‘칭짱철도’ 완공 이후, 한족의 티베트 이주가 더욱 늘었고 티베트인들이 ‘2등 시민’ 취급을 받으면서 티베트 고유의 삶의 방식이 직접적인 위협을 받고 있다는 것이 국제인권단체들의 주장이다. 〈 김유진기자 actvoice@kyunghyang.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