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한족 이동 촉매제 … 정치·경제지도 바꿔

중앙일보
티베트가 칭짱 열차 개통으로 '대박'이 터졌다. 수도 라싸(拉薩)는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흥청대고 있다. 곳곳에 관광객 무리요, 돈 바람이다.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라싸시 중심부 베이징중루(北京中路)에 위치한 부다라궁(布達拉宮) 앞. 수백 명의 관광객이 궁 왼쪽 담벽에 몰려 앉아 종 경전(종 위에 경전을 새긴 것. 이 종을 돌리면 경전을 모두 읽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함)만 하릴없이 돌려대고 있다. 허베이(河北)지역에서 왔다는 마오(毛) 할아버지는 "일찍부터 서둘렀지만 벌써 입장권이 다 팔렸다"며 허탈해 했다. 티베트 정치.종교의 핵심인 부다라궁은 승려들의 수도생활을 고려해 하루 2000명으로 관람객을 제한하고 있다. 그것도 오전까지만이다. 칭짱 철도 개통 전에는 오전에만 가면 누구나 부다라궁을 참배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천만의 말씀이다. 오전 9시30분만 되면 입장권 2000장이 동난다. 자연히 암표가 극성이다. 여행사 직원인 류단단(劉丹丹.27.여)은 "100위안(약 1만2000원) 하는 입장권이 심할 경우 800위안에 거래되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티베트 라싸여행사의 장리훙(張力宏)은 "지난해 성수기인 7월 하루 1000명에도 못 미치던 관광객이 요즘에는 많을 경우 하루 4000여 명씩 몰려든다"며 "호텔과 식당은 지금 빈자리가 없다"고 즐거워했다. 관광객이 몰리다 보니 잘 데, 먹을 곳이 턱없이 모자란다. 라싸 내 최고급 호텔인 라싸호텔은 26일부터 방이 꽉 찼다. 이 때문에 예약만 믿고 늦게 호텔을 찾은 사람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밤 10시 이전까지 방값을 지급하지 않으면 예약이 취소된다'는 호텔 규정 때문이다. 다른 호텔 객실부에서 일하는 여종업원 창줴줘마(倉決卓瑪)는 "이달 들어 매일같이 야근"이라고 말했다. 가장 재미를 보는 곳은 택시와 상점들. 3년째 택시를 운전한다는 다와쒀랑(達娃索廊.23)은 "옛날엔 하루종일 일해야 500위안쯤 벌었다. 그러나 요즘엔 오전 3시간만 일해도 700위안은 거뜬하게 번다"며 "칭짱 철도 개통은 엄청나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라싸 내 제2의 사찰인 다샤오쓰(大昭寺) 앞에서 천주(天珠).녹송석(綠松石) 등 현지산 천연 보석을 팔고 있는 티베트소옥(西藏小屋)의 리원둥(李文東)사장은 "칭짱 철도 개통 이후 비싼 보석의 경우 10%, 일반 장식품은 15%가량 매출이 늘었다"고 말했다. 칭짱 철도는 중국의 정치.경제 지도도 바꿔놨다. 우선은 경제다. 티베트에 무궁무진하게 매장돼 있는 원유와 천연가스, 석탄, 희귀 광물 등 자원들을 과거의 30%의 운임으로 내륙에 들여올 수 있다. 내륙의 기술과 원자재를 싼값에 공급해 4년 안에 티베트 경제를 현재의 2배 규모로 키울 수 있는 밑바탕도 마련했다. 티베트 남쪽의 인도.네팔.부탄.브루나이.미얀마 등 서남아시아들과 적극적인 경제공동체를 만들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한 점도 빼놓을 수 없는 대목이다. 정치적 결속도 한층 공고해졌다. 티베트는 여전히 독립 기운이 감도는 곳이다. 중국으로선 한시라도 마음을 놓기 어려운 지역이다. 칭짱 철도 개통은 한족의 티베트 이주를 부추기는 효과적인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다. 들고나는 것이 한층 용이해졌기 때문이다. 정치.군사적 통제도 한결 쉬워졌다. 티베트에 대한 중국의 장악력이 강력해진 것은 물론이다. 라싸=진세근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