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티베트 여성 분신 전 남긴 메세지, "민족 평등 요구"

티벳박물관이메일

 

 

 

2012년 11월 17일 현지시각 오후 4시경 암도 렙꽁 (중:칭하이성 황난티베트족자치주) 될마 광장에서 두 아이의 어머니

'착모 키'가 분신으로 숨졌습니다.  그녀가 남긴 마지막 메세지에 '시진핑, 달라이 라마를 만나라', '민족 평등'이란 내용

이 담겨 있습니다.

 

휴대폰으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은 티베트 스님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착모 키가 남긴 유언  

 

                                                                                                                                (사진/Tibet Justice)

 

 

2009년 이후 중국 정부의 민족 차별, 문화 흡수, 경제 소외, 종교 자유 박탈로 인해 78명의 티베트인 분신이 계속되고 있

습니다.

 

중국 정부가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면 티베트인 분신은 쉽게 멈출 것 같지 않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정부는

평화적인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만약, 과거와 같이 힘으로 티베트인을 누른다면 악순환은 계속 되풀이 될 수 밖에 없으

며 중국 정부 스스로 만족할 만한 결과는 결코 얻을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