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티베트 카르마파 “한글 배워요”

법보신문
중국 정부에 감시당하면서 “달라이라마를 부정하라”는 압력에 시달리다 못해 1999년 12월 인도로 망명, 달라이라마의 품에 안긴 제17대 카르마파<사진>가 최근 한국인 스님으로부터 한글을 배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달라이라마의 왕궁이 있는 다람살라에서 20여분 떨어진 규토 모나스트리에 머물며 매일 한글을 배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등 이젠 간단한 회화 정도는 가능한 수준에 올랐다. 카르마파에게 한글을 가르치는 한국인 스님은 율장을 연구했던 율사로 알려졌다. 카르마파는 지난해 12월 29일부터 1월 3일까지 인도 사르나트에 있는 카규파 금강불교대학에서 대한민국 불자 100여명을 비롯한 1500여명을 위한 칼라차크라(관정) 및 대중 법문을 설했다. 이 법회에 동참했던 티베트문화원 혜등정사 주지 설오 스님은 “카르마파는 3~4개월 정도 한글을 배웠으며 내년에는 한글을 더 잘해 짧은 법문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17대 카르마파의 전생인 16대 카르마파는 40여년 간 세계 곳곳을 순례하면서 외국인 제자를 육성하고 카규파 센터와 수도원 건립에 주력하는 등 티베탄들에게는 ‘포교 제일’로 존경 받아왔다. 남배현 기자 <2006-02-01/839호> 입력일 : 2006-01-27 14:16 (출처 : 법보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