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중국 종교탄압 여전하다”

법보신문
“중국 종교탄압 여전하다” -美 인권단체 中 정부 비판 - 중국의 새 종교법이라 할 수 있는 종교사무조례가 지난해 3월 1일자로 발효된 이후에도 중국 정부의 종교탄압은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인권단체들에 의해 제기됐다. 미국 인권단체들이 지난 1년간 중국의 인권, 종교자유의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으며 여전히 경직돼 있음을 밝혔다고 로이터지가 3월 1일 보도했다. 인권단체들은 지난해 3월 새 종교법을 채택하고 불교는 물론 개신교와 천주교 가정교회의 등록을 장려했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정부가 정해놓은 극소수의 사찰이나 교회에서만 종교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제한해왔다. 지난해 3월 1일 발효된 종교법은 무인가 사찰이나 지하교회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중국내 종교자유가 사실상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종교법 발효 직후부터 중국 공안당국이 티베트 스님들을 ‘분리주의자’ 명목으로 구속하거나 교회를 목사와 교인들을 구속하는 사건이 연달아 터졌다. 미국의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와치’는 “중국의 지방 정부가 관에서 통제하는 종교체제 밖에서 이루어지는 종교활동에 대해서 여전히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 또한 지난해 10월 발표한 ‘중국의 정책 포커스’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여전히 조직적으로 사상과 신앙, 종교의 자유로운 권리를 침해하고 있으며, 이는 중국 헌법과 국제인권헌장에 모두 위배되는 행위”라고 결론지었다. 지난해 새 종교법이 발효된 이후 중국 내 종교단체들은 종교활동단체들의 활동이 표면적으로 들어나는 것을 기화로 중국에 더 큰 종교 박해가 올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탁효정 기자 <2006-03-15/844호> 입력일 : 2006-03-14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