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70년전 티베트 모습 ⑤ 여성들

룽따(風馬)

 

 

 

독일 히틀러 정권의 탐험대(1938년-1939년)가 촬영한 사진을

통해 당시 시대를 들여다 봅니다.

 

독일 탐험대가 티베트를 방문한 이 시기는 13대 달라이라마(1876-1933) 사후 14대 달라이라마(1935- 현재)  즉위 이전입니다.

 

1930년대 티베트 모습 ⑤, "티베트 여성들"

  

 "머리 장식용 나무틀을 쓰고 있는 티베트 여성"

 

 

 

  " 한 눈에 봐도 신분이 높은 여성임을 알 수 있습니다. "

 

 

나무로 만든 틀로 되어 있는 머리장식을 쓰고 그 틀에 머리를 늘어

뜨려 전체가 화려한 장막처럼 꾸밉니다. 머리 제일 위에 있는 것은

옻칠을 입히고 귀금속을 박고 비치와 산호로 장식한 것이고 머리에

는 기름을 바릅니다. 그런데 잘때는 어떻게 할련지..

 

 

 

                                    " 뒷 모습 "

 

 

      " 이웃집 친근한 아주머니 같은 티베트인 여성, 

        활짝 웃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

 

티베트를 좋아하는 이유중에 하나가 그들의 여유와 웃는 모습니다.

처음 본 사람에게도 해맑게 웃어주는 그들이 좋습니다.

 

 

                    " 수줍음을 타는 티베트 여성 "

 

 

 " 티베트는 밤과 낮의 온도차가 극심합니다.  낮에는 겨울이라도 햇살이 따사롭고 초원의 밤은 아주 춥기 때문에 이 분들 옷차림이 겉옷은 가축 가죽으로 만든 털옷인데 낮에 더우면 이렇게 몸을 드러냅니다. 요즈음은 이런 모습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

 

 

                      "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티베트 유목민 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