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티베트의 하늘 아래 첫 극장(해발 4,280m)

룽따(風馬)

 

 

세계의 지붕이라고 불리는 티베트 수도 라싸(해발 3,600m)에도 영화관이 있습니다만,  하늘 아래 첫 영화관은 해발 4,280m에 위치한 티베트 서부 '아리(Ali)'의 "사과 17.5 영화관(苹果 17.5 影院)"이 지구상 제일 높은 곳에 있는 하늘 아래 첫 극장입니다.  서부 응아리(Nagri)지역의 평균 해발 4,500m이며 이 지역의 중심지인 '아리'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 백두산(2,750m)의 약 1.5배 높은 해발 4,280m입니다.

생각해보면 이 극장이 티베트인들을 위해 지어졌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아리 시내를 벗어나면 사람 구경하기 쉽지 않을 뿐더러 이곳에서 상영하는 영화는 중국 영화가 대부분이고 중국어를 모르는 티베트인도 적지 않은데요.   중국에서 이주해 온 한족들이 티베트 전역 주요 도시에 정착하고 있고 인근 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중국 군인들을 위한 시설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아뭏튼 해발 4,280m에서 영화 보는 기분은 어떨까요? ^^

 

 

 2010년 7월에 세운 하늘 아래 첫 극장, "사과 17.5 영화관(苹果 17.5 影院)" 의 오픈 기념     

 

 

175만 위안(우리 돈으로 약 317백만원 정도)을 들여 105석 규모로 지어졌습니다.

                    "극장에서 영화를 감상하는 현지 관람객들" 

 

                                 서부 티베트의 분위기는 이렇습니다.

 

                                                           티베트 유목민들

 

                                                                  티베트 고원

 

                                                  티베트 동물, 가젤

 

                                                         새앙토끼

 

                                                      검은목 두루미

 

                                                        야생 당나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