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소식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티벳소식

HOME > 나눔공간 > 티벳소식

동부 티베트의 아름다운 모습(1)

룽따(風馬)

 

우리는 흔히 티베트가 척박하고 살기 힘든 땅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조금 다릅니다.  티베트 부지역의 경우 황량한 고원이 펼쳐진 중서부와는 달리 아름다운 곳이 많고 중국은 침략 후 엄청난 양의 나무를 잘라 본토로 빼돌리기는 했으나  티베트의 스위스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어여쁜 자태를 뽐내는 지역이 적지 않습니다.

아래 사진은 2012년 8월 8일, 중국 사이트에 소개된 티베트인 따시 노르부씨가 자신의 고향 닝치현 뽀미지역의 자연을 사진에 담은 모습으로서 2012년 초모랑마 사진 전시회에 출품된 작품입니다.

 

                           빙하를 머리에 이고 사는 마을

 

                                         꽃속의 꽃

 

                                         뽀미의 가을

 

             봄에 활짝 핀 복숭아 나무 꽃,  바로 이곳이 낙원이렸다.

 

                 협곡을 굽이 굽이 도는 물길, 내 삶도 저렇듯 흐르기를

 

                            뽀미지역의 일몰, 물에 비친 하늘 빛

 

                                      조화가 빚은 풍경

 

                    이른 봄, 설산을 뒤로 하고 꽃을 피우려는 나무

 

                           하얀 탑 너머 엷게 피어 오른 무지개 꽃

 

                            나무, 구름, 산 그리고 푸른 하늘

 

                                                                            (사진/차이나티베트온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