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라마 가르침

대원사 티벳박물관

* 아이디(이메일)

* 비밀번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번찾기

The14TH DALAL LAMA OF TIBET

달라이라마 가르침 14대 달라이라마

HOME > 달라이라마 > 달라이라마 가르침

[책소개] 달라이 라마의 사랑법 `자비심`

화이트타라

달라이 라마의 사랑법 `자비심`

 

파이미디어 | 입력 2006.01.06

 

"우리 앞에는 다음과 같은 커다란 질문이 놓여 있다. `우리 삶의 목적은 무엇인가?` 자비심은 우리의 생존을 위해 필요할 뿐 아니라 삶의 행복을 불러오는 궁극적인 원천이다."

`자비심`은 공자, 석가모니, 예수, 마호메트로 대변되는 성인(聖人)만의 전유물인가. 달라이 라마의 < 나를 위해 용서하라 > (미토스. 2005)는 `자비심은 거창한 것이 아니며, 자신을 위해 타인의 행복을 바라는 마음`이라고 일러준다.

 

 

14대 달라이 라마 `텐진 가초(Tenzin Gyatso)`는 1939년 네살의 나이로 즉위한 이래, 단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었다. 티베트의 정신적, 정치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는 1959년 중국의 티베트 점령과 함께 인도로 망명, 다람 살라에서 새로운 티베트 망명정부를 이끌고 있다.


이국 땅에서 달라이 라마의 마음은 늘 중국의 독립 탄압정책으로 희생된 8만7천여명의 동포들에 대한 자책과 고통으로 가득 차 있었다.

조국의 불행에서 한시도 비켜서지 않고 `비폭력 평화주의에 입각한 독립운동'을 펼친 그는 1989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다.

티베트 고유의 수사법으로 달라이 라마가 던지는 무수한 화두는 조금은 난해한 감이 있다. 그러나, 편집자의 말처럼 좀 더 자세히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깊은 영적 체험에서 우러나온 가르침임을 알 수 있다.

끊어질 듯 하면서 다시 이어지는 달라이 라마의 가르침은, 마지막엔 언제나 자비심으로 통한다.

"우리는 사랑이 필요하다. 결혼이 오래가지 못하고 파탄에 이르는 것은 부부 사이에 자비심이 없기 때문이다. 상대방에 대한 `환상`과 기대에 바탕을 둔 `집착`에 의한 결혼은 환상이 깨지자마자 집착 또한 사라지는 것이다. 우리는 가끔 너무나 강렬한 욕망에 사로잡힌 나머지 자신이 집착하는 사람에게 많은 결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발견하지 못한다.(중략)

진정한 자비심은 상대방에 대한 기대가 아니라 그가 필요로 하는 것에 바탕을 두고 있다. 친구든 적이든 그 사람이 평화롭고 행복하기를 바라고 고통을 극복하기를 원한다면, 당신은 그가 가진 문제에 진정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것이 진정한 자비심이다." (본문 중)

비폭력 평화운동으로 존경을 받고 있는 티베트의 위대한 스승 달라이 라마는 남이 아닌 바로 '나'를 위하여 용서하며 '깨달음에 이르는 길'을 가르쳐 주고 있다.

 


[북데일리 객원기자 손영주] saverina@nate.com
이 게시물에 덧글쓰기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